2021년 05월 16일 (일) 

> 전체뉴스 > 총회, 교계뉴스
기사공유 작성일 : 21-03-15 21:49  글자크기 크게글자크기 작게 기사 출력하기글쓴이에게 메일보내기
[뉴스리뷰]미래 목회의 개혁을 위하여
얼마 전 한 목회자단체 컨퍼런스에서 미래 목회 대안을 제시
대면 예배 집착은 예배에만 의존하는 형식적 종교집단임을 보여주는 것
이는 예배에 대한 성경적이지 못한 인식 때문, 신약시대 예배는 성도들의 산제사
강단에서 가르쳐지는 신학을 바로 세우는 것 또는 근본적인 개혁이 아닐 수 없어

얼마 전 미래목회네트워크라는 목회자 단체에서 한국 교회의 미래 목회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컨퍼런스가 열렸다고 한다. 그리고 이 컨퍼런스에서 강사로 나선 한 목사는 한국 교회 위기는 코로나19로 갑작스럽게 생겨난 것이 아니라, 오래된 병폐와 문제점들이 여실하게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하고 일부 교회들이 대면 예배에 집착하는 것은 주일예배 행위에만 의존하는 형식적 종교집단이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공감이 가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이 목사는 예배는 그리스도인 매일의 일상에 스며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주일 예배에만 모였다 흩어지는 '예배 집단'이 아닌 삶을 나눌 수 있는 가정교회적 공동체를 세워야 한다고 미래 목회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사실 코로나19로 인해 주일 성도들의 대면이 어려워지면서 예배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이 여기저기에서 제기되고 있다. 그러면서 그동안 우리가 잘못 알고 있고, 잘못 가르쳐 왔던 올바른 예배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오늘날 한국 교회에서 예배라고 함은 주일에 모여 함께 치르는 의식으로 생각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지극히 성경적이지 못한 이해이다. 이를 예배라고 생각하다 보니 주일 성수를 외치고 주일에 모여 예배를 드리지 않으면 안 된다는 의식이 퍼져있는 것이다. 그러나 성경이 말하는 신약시대 성도의 예배는 산제사, 영적 예배로 위로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자기 몸처럼 사랑하는 삶 자체를 말하는 것이지 주일에 모여 함께 찬송하고 말씀을 가르치는 행위를 일컫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주일의 성도들의 모임은 그래서 신약시대 성도들의 산제사와 구분하여 경건회 정도로 일컫는 것이 적당하다는 것이 우리의 생각이다.

마치 구약시대의 제사 행위와 같은 의식 행사를 예배로 오인하는 것은 성도들의 신앙생활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고 신앙의 성숙을 방해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 이처럼 잘못된 예배관을 바로잡아 예배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고 있다는 점은 매우 바람직하지 않을 수 없다.

또 이 컨퍼런스에서 강사로 나선 목사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각 교회들이 단순히 온라인 예배와 유튜브 활용 방안만을 고민할 것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신학을 바로 세우고 복음에 대한 이해를 재정립하는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이 역시 공감이 가는 주장이다.
사실 오늘날 한국 교회의 위기는 신학의 부재에서 비롯된 측면이 강하다. 교회에서 가르쳐지는 말씀이 성경에 근거한 신학적 주제들이라기보다는 인본적이고, 도덕적이며 철학적인 것들에 지나지 않았는지 돌아볼 일이다. 교회라는 공간에 모인 성도들의 모임에서 가르쳐지는 말씀은 성경을 통해 계시된 하나님에 관한 지식이어야 함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
그런데 오늘날 한국 교회의 강단에서는 이처럼 하나님을 알고 깨닫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많다. 이는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임을 부정하는 이들의 등장, 성경을 통해 하나님의 존재를 확증하지 못하고 그저 믿음만을 강조하는 풍조의 만연 등 그 이유도 다양하다.

한국 교회는 위기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 그리고 코로나19라는 새로운 국면은 이러한 위기를 극대화하고 있는 한편 스스로를 돌아보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근본적 문제를 제기하는 계기도 되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말이다.
한국 교회의 개혁 과제는 그 위기가 깊은 만큼 전방위적이고 다양하다. 그 가운데 가장 근본적인 것 중 하나가 교회의 강단에서 가르쳐지는 말씀을 바로잡는 일일 것이다. 사실 강단에서 성경에 계시된 하나님을 제대로 가르치고 배우는 것은 교회 개혁의 가장 근본적일 뿐 아니라 개혁을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는 측면에서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
한국 교회의 위기는 강단에서 가르쳐지는 말씀이 성경을 떠나기 시작하면서 비롯되었고 그 시간이 길어지면서 성경을 떠났다는 사실조차 무감각해졌다는 데 있다. 그리고 그 결과 교회가 성경에서 멀어진 모양새로 일그러지고 만 것이다.
이제 한국 교회가 강단에서 가르쳐지는 말씀을 바로잡기 위해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바르게 알고 깨닫는 일에 천착하기를 바란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일그러진 한국 교회가 성경적인 교회로 거듭나기를 간절히 소망해 본다.
편집부
ⓒ (주)한국크리스천신문(http://www.kcn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현장 예배와 유튜브, 화상 앱 활용한 온라인 부활절 연합예배로 열려
한교총 3·1 운동 102주년 기념 예배
 
 
헤드라인
총회,교계뉴스
신학
성경바로알기
과학
철학
역사
사설
시론
칼럼
많이 본 기사
열왕기하 20장 1∼7절 병든 히스
토지는 왜 중요한가?
코로나19로 한국 교회 신뢰도 급
전범(戰犯)의 지식인 포섭, 돈으
계시의 비밀:바르트 이해의 뜨거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