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 26일 (월) 

코로나19 확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교계, 대면 예배 전

지난 7월 6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1,212명으로 급격히 늘어난 이후 계속 증가 1,300명대 확진자가 나오자 정부는 7월 12일부터 2주간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나오고 있는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올리기로 결정했다. 코…

[뉴스리뷰]언택트 시대, 한국 교회의 희망은 가정교회에 있다

얼마 전 한 기독교계 일간신문에 코로나19 확산 이후 청소년들의 신앙생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 발표에 따르면 목회자나 교회학교 교사가 청소년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줄어들고 가정 신앙 교육의 중요성은 커진 것으로…

온·오프라인 여름성경학교를 위한 콘텐츠

코로나19 장기화로 다음 세대 신앙양육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다음 세대 사역에 앞장서고 있는 기독교 단체들이 대면 진행의 제약이 있는 여름캠프를 온·오프라…

2021 기독교학문연구회 춘계학술대회 열려

1981년 학문과 교육의 주인이 그리스도이심을 고백하는 기독교 대학의 건립을 목적으로 창립된 (사)기독교학술교육동역회와 기독교학문연구회가 지난 2009년 기독교 관점에…

평등법 발의로 기독교계 반발,일부에서는 찬성 의견도

지난 16일 민주당 이상민 의원의 대표 발의로 이른바 평등법이 발의됐다.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처음 내놓은 차별금지법은 17, 18, 19대 국회에서 잇따라 발의됐지만, 매번 격론 끝에 폐기되어 왔다. 이번에 발의된 평등법은 기존의 차…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 서울시장애인의사소통권리증진센터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가 지난 3일 서울시장애인의사소통권리증진센터와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대표적인 장애유형인 시청각장애인들도 차별 없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협력하…

시론

[박홍기 박사] 성경적 정명론(正名論) 정립하기 I
8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주 여호와가 당신을 두고 맹세하셨노라 내가 야곱의 영광을 싫어하며 그 궁궐들을 미워하…
[박홍기 박사] 성경적 초월성 회복하기
1 내가 또 눈을 들어 본즉 한 사람이 측량줄을 그의 손에 잡았기로 2 네가 어디로 가느냐 물은즉 그가 내게 대답하되 예루살렘을…

칼럼

[박근호 목사] 세상에 치중하는 세상
세상은 광활하고 방만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다. 이 가운데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중심으로 생각하고 행동하고 있다. 2…
[박근호 목사] 정직한 나무의 이미지
21세기의 문화시대에 있어서 이미지는 참으로 중요하다. 어떤 면에서는 그 본인의 이미지가 그 사람의 역량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논단

[박용기 원로연구원] 5. 목사직의 성격
목사란 무엇인가 (3) 5. 목사직의 성격 목사 직임에 대한 오해를 없애기 위해서는 그 직임에 대한 성격을 올바르게 파악하는…
[박용기 원로연구원] 목사란 무엇인가 (2)
목사직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해서는 그 역사적인 기원을 정확하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그 역사적 기원에 대해…
많이 본 기사
무지몽매한 악
제56회 말씀운동전국연합사경회 ‘
역대상 17장 1∼15절 여호와께서 다
하나님 중심의 정의론 회복하기
“말씀이 육신이 되었다”로서 성육

포토뉴스

창작 오페라 ‘미라클’ 제작발표회

영화/공연

영화 <가나의 혼인잔치 : 언약>
갈릴리 가나 지역의 혼인 풍습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들여다보는 다큐…

신간도서

성경신학개론 서론편 [보완판]
개혁파 교회가 당면한 위기 상황은 이미 오래전부터 예견된 것이다. 개혁파 교회는 수…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kcnlogos@hanmail.net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