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30일 (수) 

> 오피니언 > 칼럼
기사공유 작성일 : 20-02-07 19:12  글자크기 크게글자크기 작게 기사 출력하기글쓴이에게 메일보내기
십사만 사천
2020년 연초부터 세계는 중국 우한의 폐렴으로 긴장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과거의 그 어느 때보다 세계화의 가속화를 더욱 잘 보여주고 있다. 이 세계화의 가속화는 아마 필연적인 미래상일 수 있다. 인간의 미래를 가장 분명히 제시해 주는 것은 성경이다. 그것은 인간의 근원이나 결과를 총체적으로 밝혀주고 있기 때문이다. 성경은 하나님의 영(성령)이 수면 위에 운행하고 있다고 제시한다. 또 성령이 인간들에게 임하여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게 된다. 지금의 우한에서 비롯된 육체적인 질병이나 치매와 같은 정신적인 장애는 온 세계와 같이 가고 있다.
정신적인 질병과 관계되는 것들도 참으로 많다. 그 가운데서 비교적 심각하게 볼 수밖에 없는 것이 종교와 관계된 세뇌교육이다. 특히 성경과 관련지어 어떤 일부분을 뽑아 전체의 체계에서 벗어나 강조되는 일들이 허다하다. 이러한 것들 중에서 지금 우리 생활의 주변에서 쉽게 부딪히는 내용이 바로 요한계시록에 있는 수 144,000이다. 세계화의 가속화와 더불어 인공지능(Big 데이터)도 우리 주변에 점점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이것은 위에서 언급되었듯이 땅끝까지 복음이 전파되는 것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이런 것들은 결국 성령께서 존재하여 인간을 인도하고 지배하심의 진리를 증명시켜 주는 데 중요한 자리를 점유할 것이다. 여기서는 요한계시록 7장과 14장에 나오는 십사만 사천을 성경이 입체적인 체계를 지녔음을 부각시키면서 간단히 분석한다. 입체적인 체계를 지닌 성경은 모두 동질(同質)로 되어 있는 하나님의 말씀이다. 이 점을 분명히 하면서 십사만 사천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요한계시록 자체에 기본적으로 근거하여 다섯 가지로 나누어 본다.

첫째, 유대 지파의 사자(獅子)인 다윗의 뿌리(5장)에서 나온다. 이 다윗의 뿌리는 다윗의 자손이신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의 뿌리는 주 하나님이시오 예수 그리스도이시다. 이 목적을 위해서 주 여호와께서 야곱을 통하여 이스라엘 나라를 만들었다. 

둘째, 이스라엘 각 지파 중에서 인(印) 맞은 수다. 요한계시록에는 상징(象徵)이 많다. 십사만 사천도 상징적인 수다. 천사가 살아 계신 하나님의 인(seal)을 하나님의 종들의 이마에 친다. 이마에 인을 친 내용이 바로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이다. 이마에 인을 친 의미는 주제이며 핵심이다.

셋째, 666과 구별되는 수다. 짐승의 수이자 사람의 수인 육백육십육과 완전히 갈라진다. 서로 다른 영역의 숫자이다. 유다 지파부터 베냐민 지파까지 각 지파에서 인침을 받은 수는 각각 12,000이다.

넷째, 어린 양의 이름이 이마에 적힌 수다. 어린 양이 십사만 사천과 함께 시온산에 섰다. 그들의 이마에는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이 적혀 있다. 이 부분은 지금의 혼란을 겪는 시대에 아주 강조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되어 나누어 살피게 되었다.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은 결국 신구약 성경 말씀을 의미한다. 어린 양의 이름은 예수 그리스도이시고, 그 아버지의 이름은 여호와 하나님이시다.

다섯째, 어린 양의 아버지의 이름이 적힌 수다. 어린 양의 아버지는 하나님의 아들의 아버지이시다. 어린 양과 그 아버지가 강조되지 않음으로 다른 부분들이 떨어지고 분리되어 지나치게 강조되고 있다. 어린 양과 그 아버지는 영원히 존재하는 입체적인 체계다. 영원 안에서 이마에 그분들의 이름이 있는 자들은 그의 얼굴을 볼 것이다. 그 얼굴은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와 및 어린 양으로 체계화된 그 성전(聖殿)이다.
글쓴이 프로필
글쓴이 : 박근호 목사 (논설위원, 중어중문학박사)
이메일 : yan825@hanmail.net
ⓒ (주)한국크리스천신문(http://www.kcn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천국 가는 직분
시간 앞에 연약한 인간
 
 
헤드라인
총회,교계뉴스
신학
성경바로알기
과학
철학
역사
사설
시론
칼럼
많이 본 기사
2020 국민미션포럼 ‘포스트 코
국회-정부청사-청와대에 모인 부
참 경고(警告)자
성도의 은사·직분론 회복하기
밀알복지재단, 코로나19로 위기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안내    |    광고신청    |    구독신청    |    기사투고    |    후원안내    |    후원자명단
등록번호 : 경기다01155   /   등록연월일 : 2009년 4월 14일   /   제호 :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발행인 : 김혜영   /   편집인 : 이오현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김혜영
주소 : 461-370,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설개로 40 호크마하우스 4층 (주)한국크리스천신문
대표전화 : (031) 777-8092, 010-8385-0366   /   팩스번호 : (031) 777-8094   /   E-Mail : donald257@nate.com
Copyright ⓒ 2009 (주)한국크리스천신문. All rights reserved.